cbh

이너인터랙티브

뉴스&공지  

제목

제45회 창악회 작곡콩쿨 본선 심사 결과
  • 2022-04-26 19:14
  • 조회 1288

본문 내용

2022 CMSS Festival 제 45회 창악회 콩쿨 본선 심사 (총 3작품)

 

Monologue IIB (Molologue II) for Violoncello 이하느리 (만16세)

* Zephyros for Flute, Clarinet and Cello  황선우 (경희대)

* 그렇게 흐른다 for Violin Solo 장선일  (계명대)

 

심사결과 

 

최우수상: 장선일 - 그렇게 흐른다 

우 수 상: 이하느리 - Monologue IIB 

 

채점방식은 심사위원이 순위를 매겨 가장 작은 수가 나온 사람의 순위가 높은 것임.
심사위원 류창순, 박은경, 이신혜, 정세훈, 최지순 

위의 순서는 가나다 순이며 아래 A~E의 심사위원과 심사평의 순서와는 관련없음 


연주(추첨)순

제목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|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심사위원

A

B

C

D

E

1

Monologue IIB (Molologue II) for Violoncello

1

2

2

3

2

10

2

Zephyros for Flute, Clarinet and Cello

3

3

3

2

3

14

3

그렇게 흐른다 for Violin Solo

2

1

1

1

1

6


심사평 

 

Monologue IIB (Molologue II) for Violoncello

 

다채롭게 표현된 음향적인 Fragment 들은 흥미로우나 단순 로테이션 방식의 구성 형태가 아쉽다. / 악기의 음향적 가능성을 잘 살렸다. 다만, 소리의 소재와 구성이 더 개성적으로 쓰이면 좋을 것 같다. / 연주법이 다채롭고 흥미로움. 간간이 곡의 맥락과 관계없이 특정 기교가 남용된 측면도 있음.

 

Zephyros for Flute, Clarinet and Cello

악기간의 음색의 조합을 잘 생각했음. 전체적인 흐름은 약간 아쉬움. / 음형을 결합해 소리 구조를 만들어내는 방식이 잘 이루어졌다. 큰 틀에서 음악적 변화, 텍스쳐나 화성이 만들어내는 변화에 대한 연구가 조금 아쉽다./ 율동이 강조된 다이내믹한 곡으로 전통적인 실내악으로서의 구성은 양호하다고 생각하나 조금은 옛 트렌드라는 느낌이고 개성이 약하다/

 

그렇게 흐른다 for Violin Solo

기교적인 남용 없이 주제적인 색채를 이루는 주법 몇 개 만으로 맥락을 구성하며 곡의 전체적인 흐름을 효과적으로 이끌었다. 그러나 후반부에서 잠시 주요 흐름을 이탈한 느낌인데 특별히 반전이나 긴장감을 더 주는 것이 아니라서 다소 집중도만 흐트러진다. 자연 배음을 이용한 바이올린 주법에 깊은 탐구가 느껴짐. / 음색에 대한 높은 이해. 악기 소리에 어울리는 주법을 잘 생각한 듯 하나 특정 주법에만 깊이 들어간 느낌도 있음. / 매우 섬세한 감각으로 소리 세계를 탐구했다. 대조적인 소재의 사용도 효과적. 음악이 어떻게 끝을 맺는지에 따라 곡의 전체적인 인상도 바뀔 수 있어서 마무리 부분은 숙고할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.

 

트위터 페이스북 구글
화면 맨 위로
페이스북 바로가기